편집 : 2019.1.11 금 18:53 ,
 
기사쓰기 l 기사제보
> 뉴스 > 벤처뉴스 > 기업
     
국내 바이오산업 사상 최초 10조원 돌파
일자리 6.5% 증가, 수출 11.2% 증가
[0호] 2018년 12월 06일 (목) 김민경 ming2ya2@naver.com

지난해 국내 바이오산업 생산 규모가 사상 최초로 10조원을 넘어섰다. 이와 함께 관련 일자리도 6.5% 증가한 것으로 밝혀졌다.

산업통상자원부는 6일 국내 바이오기업 984개사를 대상으로 '2017년 기준 국내 바이오산업 실태조사'를 한 결과 바이오산업 생산규모가 10조1천264억원으로 전년보다 9.3% 증가했다고 밝혔다.

지난해는 바이오의약 분야의 성장세가 지속했고, 바이오서비스 분야 수출도 대폭 늘었으며 R&D 투자기업도 증가한 것으로 분석됐다.바이오의약 산업의 생산규모는 전년보다 9.5% 증가한 3조8천501억원으로 총생산의 38%를 차지하면서 3년 연속 바이오산업 분야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특히 면역항암제나 류마티스 관절염 등 자기면역질환치료제를 일컫는 치료용 항체 및 사이토카인제제, 혈액제재, 백신 등의 성장세가 두드러졌다.

바이오서비스 산업 생산도 위탁생산·대행서비스, 분석·진단 서비스 수출에 힘입어 39.3% 증가한 8천136억원에 달했다. 바이오화장품과 바이오연료 등 바이오화학·에너지산업의 생산은 9.2% 증가한 1조4천564억원이었다. 바이오산업 생산은 최근 5년간 연평균 7.8%의 높은 성장세를 나타냈다.

뿐만 아니라, 지난해 바이오산업 수출액도 5조1천497억원으로 전년보다 11.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수입은 1조6천456억원(12.7% 증가)으로 3조5천41억원의 무역수지 흑자를 기록했다.

바이오산업 수출 품목 1위는 사료첨가제로 친환경 사료용 아미노산에 대한 글로벌 수요 증가로 전년대비 15.3% 증가한 1조4천312억원 규모로 나타났다. 수출품목 2위인 치료용 항체 및 사이토카인제제(1조2천37억원, 32.6% 증가)는 국내 바이오 시밀러(일종의 복제약)의 미국 및 유럽 수출 증가 덕분이었고, 이 품목은 바이오의약산업 수입에서도 1위(5천473억원, 34.5% 증가)를 차지했는데 내용상 외국회사가 특허권을 갖고 있는 오리지널 제품이 주종으로 대비됐다.

수입품목 2위는 독감 백신, 대상포진 백신 등의 국내 수요 증가에 따른 백신(3천640억원, 3.4% 증가)이었고, 3위는 성장호르몬, 여성호르몬, 인슐린 등 다양한 호르몬제의 국내 수요증가에 따른 호르몬제(1천956억원, 28.4% 증가)였다.

한편, 국내 바이오산업 고용 인력은 4만4천269명으로 2016년보다 6.5% 늘었고 투자 규모는 2조2천162억원으로 8.1% 증가했다.

바이오산업 고용 규모는 급속한 성장세를 반영해 최근 5년간 연평균 4.8% 증가했다. 특히 바이오서비스산업의 고용은 최근 5년간 연평균 26.2% 증가해 우리나라 바이오 위탁생산·대행서비스의 성장과 더불어 고용도 빠른 속도로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바이오산업 고용 인력의 25.3%가 석·박사급으로 나타나 전체산업평균(8.6%)과 비교할 때 고급인력 고용 비중이 매우 높았다. 특히 박사인력은 전년대비 5.8% 증가한 2천559명으로 이 가운데 52.9%인 1천353명이 바이오의약분야에 종사했다.

김민경의 다른기사 보기  
ⓒ 한국벤처투데이(http://www.newsw.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04625 서울특별시 중구 퇴계로 210-12 안전빌딩 402호 한국벤처신문사 | Tel 02-573-9832 | Fax 02)573-9246
등록번호: 서울 아 00995 | 등록연월일: 2009년 10월 19일 | 발행 · 편집인: 이도수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이도수
Copyright 2010 인터넷 한국벤처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