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11 금 18:53 ,
 
기사쓰기 l 기사제보
> 뉴스 > 벤처뉴스 > 금융
     
2015년 엔젤투자 1,000억원 돌파
2004년 이후 처음 1,000억 돌파한 최고치 1,399억원
[0호] 2016년 07월 27일 (수) 이원구 기자 vov209@naver.com

 엔젤투자 소득공제 확대 등 창조경제 활성화를 위한 정부의 노력이 엔젤투자 분야에서 뚜렷한 성과를 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청에 따르면 2015년 엔젤투자 규모는 1,399억 원(소득공제 신청 기준)으로 벤처버블이 꺼지면서 개인투자가 급감한 ’04년 이후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특히, 이번 정부 들어 2013년 이후 연평균 57.2%의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으며, 2015년 투자실적에 대한 소득공제가 2018년까지 가능하다는 점을 고려할 때 실제 규모는 이보다 훨씬 클 것으로 추정된다.

< 개인투자조합 현황(누계) >

(단위 : , 억 원)

 

구 분

’11

’12

’13

’14

’15

‘16.6

조합 수

2

13

29

55

89

137

결성액

9

46

321

406

446

544

투자액

9

33

75

158

364

442

개인투자시 보다 투자의 전문성, 규모의 경제, 투자리스크 완화, 포트폴리오 구성 등 측면에서 장점이 있는 개인투자조합도 지속적으로 확대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3년부터 결성 조합 수와 투자금액이 급증하여, 2015년 조합 수 및 결성액은 89, 446억 원으로 전년(55, 406억 원) 대비 각각 61.8%, 9.8% 증가했다.

2016년 상반기까지 조합 수가 100개를 돌파하는 등, 결성 및 투자규모가 꾸준한 증가 추세를 나타내고 있다.

<소득공제 비율 >

 

적용시점

‘12

‘13

‘14.1

‘15.1(현행)

공제비율(%)

20

30

50(5천만 원 이하)

30(5천만 원 초과)

100(1.5천만 원 이하)

50(1.5천만 원 초과)

30(5천만 원 초과)

 

< 소득공제 대상기업 >

 

적용시점

기존

‘14.2

‘16.2(현행)

대상기업

벤처기업

 

 

 

기술성이 우수한 창업초기기업

 

 

 

직전연도 R&D 지출액이 3천만 원 이상인 창업초기기업

엔젤투자가 활성화되면서, 엔젤투자를 받은 기업이 세계적인 기업과 제휴하거나 벤처캐피탈(이하 VC)로부터 후속투자를 받는 사례도 나타나고 있다.

모바일 동영상 제작 앱을 개발한 시어스랩4억 원의 엔젤투자(‘15)를 받은 이후, 금년 4월에 페이스북 파트너로 선정되고 현지 엑셀러레이터인 와이콤비네이터(Y-Combinator)로부터 130만 달러의 후속투자를 유치한 바 있으며 무균 즉석밥 생산장비업체인 한국바이오플랜트4억원의 엔젤투자(‘13)를 받은 이후 VC로부터 62억 원의 후속투자를 유치하여, 매출이 급증하였다(’121.8억 원 ‘1522.3억 원)

이러한 엔젤투자 증가와 후속투자 사례의 배경에는 소득공제 확대와 모태펀드의 엔젤매칭투자가 있는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 투자규모별 엔젤투자 현황(소득공제 신청 기준) >

(단위 : , %, 억 원)

 

투자금액 규모 구간

투자건수(비율)

투자금액

1백만 원 미만

101 (4.3)

0.5

1백만 원 이상 5백만 원 미만

276 (11.7)

6.5

5백만 원 이상 1천만 원 미만

341 (14.4)

20.1

1천만 원 이상 5천만 원 미만

1,013 (42.8)

197.2

5천만 원 이상 1억 원 미만

307 (13.0)

185.8

1억 원 이상 5억 원 미만

287 (12.1)

466.7

5억 원 이상 10억 원 미만

21 (0.9)

164.8

10억 원 이상

13 (0.5)

357.2

합 계

2,359 (100)

1,399

우선, 이번 정부 들어 엔젤투자에 대한 소득공제 비율과 대상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왔으며, 투자를 받으면 바로 벤처확인을 받을 수 있는 전문엔젤 제도도 도입한 바 있다.

특히, 엔젤매칭펀드를 받은 기업은 신뢰성이 높아져 엔젤투자 모태펀드 엔젤매칭투자 VC 후속투자로 이어짐으로써 성장에 필요한 추가 자금을 확보할 수 있었으며, 엔젤투자자는 모태펀드의 지분을 인수(콜옵션)함으로써 수익도 극대화할 수 있게 되었다.

엔젤매칭펀드가 도입된 2012년부터 2015년까지 모태펀드 엔젤매칭펀드로부터 투자를 받은 기업의 21.1%(289개사 중 61개사)가 벤처캐피탈로부터 907억 원의 후속투자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 연도별 개인투자조합 투자현황 >

(단위 : 개사, 억 원)

 

구분

‘08~10

‘11

‘12

‘13

‘14

‘15

‘16.6

합계

업체 수

4

2

9

15

25

44

14

113

투자금액

2.1

7.2

23.2

42.4

82.9

205.9

78.6

442.3

한편, 엔젤투자 동향을 보면 건당 투자금액은 59백만 원이며, 건당 1천만 원 ~ 5천만 원 구간이 42.8%로 가장 많았다.

중소기업청 박용순 벤처투자과장은 업계에서도 소득공제 확대가 엔젤투자 확대에 많은 기여를 했다고 한다. 작년 벤처투자 최고치에 이어 엔젤투자도 최고치를 기록한 것은 질좋은 창업과 벤처투자 생태계 전반이 활성화되고 있는 것을 확인한 것이라면서, “개인투자조합 투자 증가, 전문엔젤 등의 투자성과를 볼 때 엔젤투자의 전문성도 제고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이원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한국벤처투데이(http://www.newsw.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04625 서울특별시 중구 퇴계로 210-12 안전빌딩 402호 한국벤처신문사 | Tel 02-573-9832 | Fax 02)573-9246
등록번호: 서울 아 00995 | 등록연월일: 2009년 10월 19일 | 발행 · 편집인: 이도수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이도수
Copyright 2010 인터넷 한국벤처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