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11 금 18:53 ,
 
기사쓰기 l 기사제보
> 뉴스 > 기업‧CEO > CEO동정
     
전남대 교수, 실리콘밸리의 노벨상 ‘브레이크스루상’ 수상
세계 IT업계 거물들 기초과학에 보답 위해 2012년 처음 제정
[0호] 2015년 11월 18일 (수) 현정화 기자 jeonghwa1858@hotmail.com
 
   
 왼쪽부터 전남대 물리교육과 임인택 교수, 전남대 김재률 명예교수, 전남대 물리학과 주경광 교수
전남대학교(총장 지병문) 물리학 전공 교수들이 실리콘밸리의 노벨상인 브레이크스루상(Breakthrough Prize)을 수상했다.


전남대학교는 지난 11일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개최된 브레이크스루상 시상식을 통해 전남대 김재률 명예교수, 사범대학 물리교육과 임인택 교수, 자연과학대학 물리학과 주경광 교수 등 3명의 교수가 기초물리학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브레이크스루상은 2012년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 세르게이 브린 구글 공동창업자, 마윈 알리바바그룹 회장, 유리 밀너 러시아 벤처사업가 등 IT업계 거물들이 현재의 자신을 있게 한 기초과학에 보답하기 위해 2012년 처음 제정하였으며, 물리, 생명, 수학 분야에서 기존 학문 체계를 뒤흔든 획기적인 성과를 낸 연구자에게 주어지고 있다. 노벨상은 총 1,000만 크로나(약 18억 원)를 상금으로 주며 공동 수상의 경우 상금을 나눠 갖지만, 브레이크스루상은 연구업적별로 300만 달러(약 34억8000만원)의 상금을 받는다.


올해 기초물리학상은 총 5개의 중성미자 실험(Super-Kamiokande, SNO, KamLAND, K2K/T2K, Daya Bay)에 참여한 모든 연구자(1,370명)에게 공동 수여됐으며, 우주의 기본 입자인 중성미자연구에 이바지한 한국물리학자 9명이 포함됐다. 이중 우주소립자 물리연구소 소속인 3명의 전남대학교 교수진(김재률·임인택· 주경광 교수)이 일본 K2K/T2K실험에 참여하여 공동 수상하는 영광을 안았다. 올해 노벨물리학상을 받은 동경대 카지타 다카하키 교수와 캐나다 퀸스대 아서 맥도널드 명예교수도 수상자에 포함됐다.


전남대 교수진은 1999년부터 미국, 일본의 연구진과 함께 국제 공동연구로 K2K실험에 참여했다. 한국그룹은 뮤온 검출기와 K2K SciFi 검출기 운영에 참여했고, 특히 SciFi 검출기의 Front End Board는 한국그룹에서 설계, 제작, 데이터 분석 등을 실시하여 K2K실험에 크게 기여했다.


또한 전남대 교수진은 대기 중성미자의 진동변환과 질량존재를 처음으로 입증한 슈퍼카미오칸데 실험과 인위적인 가속기 빔을 사용한 장거리 중성미자의 진동변환 실험인 K2K실험과 T2K실험에서 국제공동연구를 함께 수행하는 등 많은 연구 성과를 이뤄냈다.


수상자인 전남대 교수진들은 “이번 수상을 계기로 우리 대학을 널리 알리는 데 많은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며, “우리나라에도 물리학 분야 연구 발전을 통해 노벨상까지 도전할 수 있는 훌륭한 물리학자가 나타나길 바란다.”고 말했다.


현정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한국벤처투데이(http://www.newsw.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04625 서울특별시 중구 퇴계로 210-12 안전빌딩 402호 한국벤처신문사 | Tel 02-573-9832 | Fax 02)573-9246
등록번호: 서울 아 00995 | 등록연월일: 2009년 10월 19일 | 발행 · 편집인: 이도수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이도수
Copyright 2010 인터넷 한국벤처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