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6.9 금 07:58 ,
 
기사쓰기 l 기사제보
> 뉴스 > 신기술/신제품
     
SK텔레콤, ‘LTE-A Pro’ 핵심기술 시연성공
[0호] 2015년 11월 17일 (화) 데일리뉴스와이드 webmaster@newsw.co.kr
 


   
SK텔레콤이 1개의 안테나로 2개의 안테나 성능을 구현하는 ‘수직 빔포밍(Elevation Beamforming)’ 기술을 국내 최초로 시연하며, 지난 10월 국제 표준화단체인 3GPP가 마지막 LTE 국제 표준 기술 브랜드로 확정한 ‘LTE-A Pro’의 핵심기술 확보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SK텔레콤은 이번 수직 빔포밍 기술 시연으로 5G 시대를 위한 주요 선행기술로 거론되는 핵심 기술들을 확보했다. 3GPP는 오는 2017년까지 ‘LTE-A Pro’ 핵심 규격을 확정한 후 곧바로 5G 표준 규격 작업을 진행하게 된다.


2011년 7월 국내 최초로 4세대 이동통신 서비스인 LTE를 선보였던 SK텔레콤은 이번 시연 성공으로 LTE에서 5G로의 진화를 위한 최종단계인 ‘LTE-A Pro’의 글로벌 개발 경쟁에서도 앞서나가게 됐다.


‘LTE-A Pro’의 핵심기술로는 ‘수직 빔포밍’ 기술과 함께 최대 32개의 주파수를 동시에 묶어서 사용하는 ‘멀티밴드 CA(Extended CA)’와 비면허대역을 현재의 LTE 주파수와 묶어 사용하는 ‘비면허대역 LTE(LTE-U)’ 및 ‘소물인터넷(Internet of Small Things)’ 기술 등이 거론되고 있다.


SK텔레콤은 2014년 6월 10개 주파수 대역을 묶는 ‘멀티밴드 CA’ 시연에 이어 2015년 2월 450Mbps ‘비면허대역 LTE’ 시연, 9월에는 LTE 단말에서 불필요한 기능을 제거해 수명을 연장하는 ‘소물인터넷’ 핵심 기술을 시연하는 등 4세대 이동통신의 최종단계인 ‘LTE-A Pro’의 핵심기술을 선도적으로 확보 중이다.


이번에 시연한 ‘수직 빔포밍’ 기술은 기존에는 전파 전달 시 안테나에서 1개의 빔(Beam)을 보냈던 것과 달리, 1개의 안테나에서 2개의 빔을 동시에 내보내는 것으로, 이론상 기존 대비 최대 2배의 속도 향상이 가능한 신기술이다.


예를 들어, A라는 안테나가 B라는 지역에 150Mbps의 전파를 보내는 상황에서 해당 지역에 2명이 동시에 있을 경우 현재는 1개 안테나에서 보내는 1개의 빔을 2명이 나눠서 사용해 사용자당 최대 이용 가능 속도는 75Mbps에 불과하다.


하지만, ‘수직 빔포밍’ 기술을 적용하면, 1개의 안테나에서 2개의 빔을 동시에 보내 2명 모두 150Mbps의 속도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SK텔레콤은 이번 필드 테스트에서 최대 60%의 속도 향상 효과를 확인했으며, 상용화 시 도심지 고층 빌딩 등의 사용자 밀집 지역에서의 속도 저하 및 혼잡 문제 해결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했다.

데일리뉴스와이드의 다른기사 보기  
ⓒ 한국벤처투데이(http://www.newsw.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04625 서울특별시 중구 퇴계로 210-12 안전빌딩 402호 한국벤처신문사 | Tel 02-573-9832 | Fax 02)573-9246
등록번호: 서울 아 00995 | 등록연월일: 2009년 10월 19일 | 발행 · 편집인: 이도수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이도수
Copyright 2010 인터넷 한국벤처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co.kr